뚱뚱한 사람에 대기 오염은 ‘독’…“노출 최소화해야”

폐기능 저하, 고혈압 위험 증가에 갑상선호르몬 저하, LDL 상승도 촉진

특히 배 나온 ‘내장 비만인’에 악영향


대기오염 노출은 비만이 있는 사람에게 폐기능 저하, 고혈압 위험을 증가시킨다는 연구결과가 있었다. 최근 추가 연구에 따르면 갑상선호르몬 저하와 나쁜 콜레스테롤(LDL-C) 상승도 촉진시키는 것으로 밝혀졌다.

서울대병원 박진호·국립암센터 김현진 연구팀은 대기오염이 비만 수준에 따라 갑상선호르몬과 LDL-C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결과를 25일 공개했다.

연구결과, 체질량지수(BMI·체중을 키의 제곱으로 나눈 값)가 25㎏/㎡이상인 ‘전신 비만’ 그룹은 이산화질소와 일산화탄소 농도 증가가 갑상선 기능저하와 관련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복부 CT로 측정한 내장지방 면적이 150㎠ 이상인 내장비만 그룹은 미세먼지와 이산화황 농도가 증가할수록 LDL-C 수치가 급격히 높아졌다.

비만, 대기오염, 내분비 기능장애 사이의 관계를 설명하는 메커니즘은 아직 명확하지 않다.

김현진 박사는 “대기오염 노출에 따른 갑상선 기능저하와 LDL-C 증가는 산화 스트레스 및 염증 반응과 밀접한 연관이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비만이 이들 반응에 촉매 역할을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가 비만한 사람일수록 대기오염에 지속적으로 노출되면 갑상선 기능 저하와 LDL-C 수치 상승 등 내분비 기능장애 위험이 크다는 것을 규명했다는 점에서 의미있다고 전했다.

박진호 교수는 “비만, 특히 복부 내장비만은 대기오염과 만나면 건강에 악영향을 미친다”면서 “평소 대기오염 노출을 최소화하는 생활습관과 함께 식습관 개선, 규칙적 운동을 병행해 건강한 체중을 유지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는 2006~2014년 서울대병원 건강검진센터를 방문한 성인을 대상으로 했으며 이들 거주지 정보와 가까운 에어코리아 측정소의 연평균 대기오염 농도를 조사해 두 개의 논문으로 발표됐다.

대기오염과 갑상선호르몬 관련 연구는 ‘국제 임상내분비학회지’에, 나쁜 콜레스테롤 연구는 ‘국제 비만학회지’에 각각 발표됐다.

민태원 의학전문기자 tw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