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검 차장 “초유의 상황…하루빨리 검찰조직 추스르겠다”

윤석열(왼쪽) 검찰총장이 지난달 22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오른쪽은 조남관 대검찰청 차장검사. 국민일보DB

헌정사상 초유의 검찰총장 직무배제 조치에 따라 윤석열 검찰총장은 25일 대검찰청에 출근하지 않았다. 윤 총장의 직무를 대행하게 된 조남관 대검 차장검사는 “갈라진 검찰 조직을 하루빨리 추스르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조 차장검사는 이날 오전 출입 기자단에 보낸 입장문을 통해 “검찰총장 징계청구 및 직무집행정지라는 초유의 상황에서 검찰총장 권한대행으로서 어깨가 무겁고 매우 안타깝다”며 “갈라진 검찰 조직을 검찰개혁의 대의 아래 하루빨리 추스르겠다”고 말했다.

조 차장검사는 “검찰 구성원이 모두 힘을 합해 바르고, 겸손하고, 하나 된 국민의 검찰로 거듭날 수 있도록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면서 “이 어려운 시기에 검찰총장 권한대행으로서 제게 주어진 소임을 묵묵하게 수행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전날 윤 총장에 대한 직무집행의 정지를 명령하고 징계를 청구한다고 밝혔다.

추 장관은 윤 총장의 비위 행위로 ▲언론사 사주와의 부적절한 접촉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건 등 주요 사건 재판부에 대한 불법 사찰 ▲채널A 사건 및 한명숙 전 국무총리 사건 관련 측근 비호를 위한 감찰 및 수사 방해 ▲채널A 사건 관련 언론과의 감찰 관련 정보 거래 ▲검찰총장 대면조사 과정에서 협조 위반 및 감찰 방해 ▲검찰총장의 정치중립 위반 등을 언급했다.

조만간 윤 총장은 가능한 법적 절차를 검토한 뒤 변호인을 선임하고 행정소송 등으로 맞대응할 것으로 보인다. 먼저 추 장관의 직무집행정지 처분을 취소해 달라며 행정법원에 소송을 낼 것으로 예상되고, 이와 함께 해당 소송의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 위 조치를 일단 멈춰 달라며 집행정지를 신청할 것으로 관측된다.

만약 행정법원이 집행정지 신청을 받아들인다면, 취소 소송에 대한 1심 판단이 나오기 전까지 윤 총장은 계속해서 직무를 수행하게 된다.

이와 함께 추 장관은 검사징계위원회를 소집해 윤 총장에 대한 징계를 심의한 뒤 의결할 전망이다. 윤 총장은 검사징계위에 대응해 특별변호인을 선임할 수 있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