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자본硏 “내년 성장률 3.3%, 코스피지수 2700~2900”


자본시장연구원은 내년 한국경제가 소비와 수출을 중심으로 회복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에 힘입어 내년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3.3%를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코스피지수는 내년 중 2900선까지 오를 수 있다고 관측했다.

자본시장연구원은 25일 ‘2021년 경제 및 자본시장 전망’ 보고서를 발표했다. 연구원은 한국의 내년 GDP 성장률 전망치를 3.3%로 제시했다. 올해 성장률은 -1.0%에 그칠 것으로 봤다.

우선 대외경제 환경에서 미국 경제는 내년 상반기 중 일반 대중을 상대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되면서 민간소비를 중심으로 견조한 성장세(4.3%)를 보일 것으로 판단했다.

이에 따라 연구원은 국내 경제도 소비와 수출이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봤다. 연구원은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안정적인 유가와 미약한 수요압력 등의 영향으로 1.1%에 머물 것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연구원은 연일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는 코스피지수가 내년에도 강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했다. 내년 코스피지수 밴드 구간으로 2700∼2900을 제시했다.

연구원은 “내년 중 국내 경기의 회복세가 지속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주식시장도 상승세를 유지할 전망”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경제활동의 정상화로 기업실적이 개선될 것으로 예상되는 데다 풍부한 글로벌 유동성과 미국의 완화적 통화 및 재정정책에 대한 기대는 지수의 추가 상승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올해 개인투자자의 자금 순유입은 국내 주식시장이 조정받거나 외국인 매도가 확대되는 시기에 완충작용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연구원은 최근 코스피가 2600선을 돌파한 것과 관련해선 “내년 경기 회복세가 지수에 선반영된 것으로 추정한다”고 평가했다. 또 “경제 성장세에 비해 지수의 추가 상승 폭은 상대적으로 크지 않을 전망”이라며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한 글로벌 경제 정상화 지연, 정책적 불확실성 등 미국 주식시장의 불안 요인은 국내 주식시장의 조정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고도 분석했다.

연구원은 최근 원·달러 환율이 가파르게 하락한 만큼 당분간 하락세는 다소 진정될 것으로 예상했다. 하지만 내년 중 수출이 확대되고 국내 경기가 회복국면을 이어갈 것으로 보여 원·달러 환율의 하향 안정화(1050~1130원)가 지속할 것으로 판단했다. 다만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한 경제 정상화 지연, 글로벌 정책 불확실성 확대 등은 원·달러 환율의 상승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도 분석했다.

연구원은 또 저물가와 재정정책과의 정책조합 등을 고려해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내년 기준금리를 동결할 것으로 예상했다. 연구원은 “내년 중 관리재정수지 적자 5.4%, 국채발행 규모 173조원이 예상되는 만큼 국채시장 수급 상황에 따라 한은이 단순매입에 나설 가능성이 있다”며 “경기 회복세가 지속될 경우 최초의 금리 인상은 2022년 중반이 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