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윤석열 국회 출석, 여당 반대로 무산…“누구 멋대로”

추미애 법무부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뉴시스

국민의힘 법제사법위원회 위원들이 25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배제 사태의 진상 파악을 위한 전체회의를 단독으로 추진했으나 여당의 반대로 일단 무산됐다.

국민의힘 법사위 간사인 김도읍 의원은 이날 “추 장관과 윤 총장에 대한 긴급현안질의를 위해 회의 소집 요구를 했다”며 여당이 응하지 않으면 단독으로 상임위를 시작하겠다고 했다. 김 의원은 “윤 총장이 국회에 출석하겠다고 알려왔다. 대검에서 출발했다는 전언도 있다”며 윤 총장에게 현안 질의를 하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김 의원의 요구에 윤호중 법사위원장은 일단 회의에 응했으나 약 15분 만에 산회를 선포했다.

윤 위원장은 “의사일정을 정하는 권한은 위원장에게 있다”며 “출석시킬 기관장이나 국무위원이 충분히 숙지하고 출석하도록 일정을 잡아달라”고 강조했다. 그는 윤 총장을 불렀다는 야당에 대해서는 “위원회가 요구한 적도 없고, 의사일정이 합의된 것도 아니다”며 “누구하고 이야기를 해서 검찰총장이 멋대로 들어오겠다는 것이냐”고 지적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윤석열 직무배제에 檢 격앙…“정치적 폭거 고발할 것”
[포착] 윤석열 응원하러 대검찰청 방문한 국민의힘
김종인 “윤석열 인사권자 대통령 역할 뭔가…나라 꼴 우스워”
윤석열, 오늘부터 출근 안하고 업무도 못 본다
손발 묶인 윤석열, 오늘 ‘직무배제’ 법적대응 나서나
[속보] 이낙연 “윤석열 혐의 충격적…국회 국정조사 검토”
최강욱 “윤석열, 주제 넘게 언론사주 왜 만나…뻔뻔해”
[속보] 윤석열, 국회 법사위 나와 직무정지 입장 표명할 듯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