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넬코리아 피해자 “어디까지 만질까 싶은 정도…무섭다”

샤넬 홈페이지 캡처, KBS 캡처(백화점면세점판매서비스노조 샤넬코리아지부 제공)

프랑스 명품 브랜드 샤넬의 한국지사 간부가 직원들을 상습적으로 성추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성추행 피해 직원이 직접 입을 열었다.

25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는 샤넬에서 10년간 근무한 A씨가 출연해 성추행 피해 사실을 알렸다. 그는 “(10년간) 반복적으로, 인사처럼 매번 (성추행이) 있었던 것 같다”며 “아무렇지도 않게 행해졌던 것이기 때문에 수를 세어보지는 않았다”고 증언했다. 그는 “어깨랑 손을 만지는데 주물주물한다는 느낌도 많이 받았고, 팔 안쪽을 ‘어디까지 만지는 건지’ 생각하게 만들 정도로 (만졌다)”고 말했다.

이어 비슷한 피해를 본 직원이 12명 정도 되지만 피해 규모는 이보다 더 클 것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다른 직원들이 입은 피해 사례로 “브라 끈을 만지고 명치가 비뚤어졌다고 하면서 가슴 부분을 만졌다”고 증언하면서 “(피해자가 12명보다) 더 될 수 있는데 저희가 지금 다른 분들은 다 두려움에 떨고 있어서 아무 말도 못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서로 피해 사실을 알고 있지만) 얘기를 못할 뿐”이라고 덧붙였다.

A씨는 “그런 일들을 당했는데도 10년간 참고 살아야 될 만큼 가해자가 가진 회사 내 권력이 막강했느냐”는 질문에 “지금 현재도 그러하니까 이러고 있다”고 답하면서 피해를 입고도 숨길 수밖에 없었던 회사 내 분위기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성추행 피해 사실을 말하면) 낙인이 찍혀서 계속 이상한 매장을 돌게 돼 있다”며 “우리 회사는 그런 거를 숨죽이고 버텨야 된다. 여기서 그런 걸 말하는 순간 그 사람이 적응 못 하는 부적응자가 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성추행 가해자가 일삼았던 직장 내 갑질 피해에 대해서도 발언했다. A씨의 말에 따르면 가해자는 회사 내에서 신처럼 불리며 전횡을 휘둘렀다. A씨는 가해자가 인사권을 쥐고 있었다고 언급하면서 “지금같이 이렇게 불만을 제기했던 (사람들이) 자기 말을 듣지 않으면 강제적인 인사이동은 물론이고 그 사람이 업적이나 이런 걸 쌓아놨기 때문에 그 사람(가해자)을 신처럼 모시는 사람이 많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노조고 저쪽은 사측이다. 사측에 반기를 드는 사람은 어떻게든 괴롭혀서 그만두게 만들려고 한다”며 “왕따를 시킨다거나 직장 내 괴롭힘을 시작한다”고 설명했다. A씨의 말에 따르면 직장 내 괴롭힘은 사측에 반기를 든 사람의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하고 보고하는 식으로 이뤄졌다.

A씨는 성추행 피해 사실이 보도된 이후에도 회사 내에서 바뀐 것은 없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 바뀐 게 없어서, 더 이상 조치를 취하지 않아서 지금 너무 두렵다”며 “뭘 말하기가 무섭고 자꾸 숨게 되고 이렇게 되면 저희는 또 시름시름 앓다가 (회사를) 나가야 될 것 같다”고 호소했다.

그는 “(신고를) 생각해 본 적도 있는데, 그렇게 하면 이쪽에서 계속 일을 해야 되는데 저희도 나쁜 사람이 된다. 너무 마음이 아프다. 직원들 불쌍하고 다들 힘내셨으면 좋겠다. 우리가 잘못한 거 아니다”며 감정을 추슬렀다.

‘김현정의 뉴스쇼’는 A씨와의 인터뷰 이후 샤넬코리아 측 답변을 전했다. 샤넬코리아 측은 김현정의 뉴스쇼를 통해 “외부 조사인에게 이번 건을 맡겼고 신고를 대리 접수한 샤넬 노조와는 진행 상황을 공유하고 있다”면서도 피해자에게 비밀 서약을 요구한 이유에 대해서는 “사건 조사 과정은 신고인이든 피신고인이든 관련된 모든 사람을 보호하기 위해 엄격하게 비밀로 유지되고 있다는 점. 그런 의미에서 비밀서약이라기보다는 비밀유지 의무를 지키고 있다는 점을 알아주기 바란다”고 언급했다.

이어 “가해자로 지목된 간부는 즉시 매장 관련 업무에서 배제된 상황이며 공정하고 정확한 조사를 거쳐 적절하고 합당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김남명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