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음향 제작소 ‘부산사운드스테이션’ 26일 개소

부산시, 영화인 위한 영상·영화 후반작업시설 구축

부산사운드스테이션 내 마스터링실. 부산시

더빙과 효과음 등 영화 후반 작업에 필수적인 음향 제작실이 부산 해운대에 문을 연다.

부산시는 해운대구 센텀7로에 위치한 부산영상후반작업시설에 최첨단 음향 제작을 위한 ‘부산사운드스테이션(Busan Sound Station)’을 구축, 26일 개소식과 함께 본격 운영에 돌입한다고 25일 밝혔다.

‘부산사운드스테이션’은 총 735.4㎡ 규모로 사운드믹싱실과 후시녹음실, 음향효과음실 등 최첨단 음향제작시설과 각종 장비를 갖췄다.

지난 5월 영화진흥위원회 공모사업을 통해 확보된 국비 12억원에 시비 3억원을 더해 총 15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됐다.

앞으로 이곳은 지역 영화인들을 위한 음향 후반 작업 지원 및 콘텐츠 제작 공간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그간 지역 영화인들은 부산에서 이용 가능한 전문 음향 제작 시설이 없어서 전주시 등 다른 지역에 있는 시설을 방문해야 하는 불편을 겪었다.

이번에 색 보정과 CG 작업 등을 아우르는 완성형 영상·영화 후반 작업 시설로 ‘부산사운드스테이션’이 구축됨으로써 지역 영화인들의 시름을 덜 수 있게 됐다. 아울러 부산영상후반작업시설 4층에 조성되는 한-아세안 ICT융합빌리지 구축사업과 기존 입주기업 간의 시너지 효과를 비롯해 시설 전반의 활성화도 기대된다.

시는 앞으로 지역 영화인과 영상·영화산업체, 대학, 한국영화아카데미 등은 물론이고 센텀혁신지구 내 유관기관과 다양한 연계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민·관·학 사업협력 체제를 공고히 구축해 나갈 방침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부산사운드스테이션’ 개소를 통해 지역에서 끊임없이 콘텐츠가 개발·제작되는 선순환 구조를 확립해 영화기획·제작·후반 작업·배급 등의 원스톱 영화 제작이 가능할 것”이라며 “앞으로 민·관·학 협력사업을 극대화하고 다양한 장르 및 기관과의 융복합을 통한 사업 활로를 개척해, 완성형 영상·영화 후반 작업 제작의 동남권 지역 거점기지로 육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