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서울시장 출사표 던진 김선동 “정치 탤런트 아닌 일꾼”

“부동산 지옥, 주거 문제 해결하겠다”
“서울시민 위해 24시간 바치겠다”

김선동 전 국민의힘 의원이 25일 오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선동 전 국민의힘 의원이 25일 “대선만 바라보는 사람에게 서울의 미래를 맡길 수는 없다”면서 내년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사표를 던졌다. 박춘희 전 송파구청장과 이혜훈 전 의원에 이어 야당의 세 번째 서울시장 출마 선언이다.

김 전 의원은 이날 오전 서울 광화문광장 세종대왕상 앞에서 출마 선언식을 열고 “이제는 오직 서울시민을 위해 24시간을 바치는 서울시장이 필요하다”며 “주거 문제만은 반드시 해결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금 서울시민에게 필요한 것은 알려진 이름값이 아니다”라며 “이름 있다고 서울시장 잘한다면 ‘정치 탤런트’를 서울시장 시키면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 ‘진짜배기’ ‘진짜배기 일꾼’을 내세워야 한다”고 했다.

김 전 의원은 “서울은 부동산 지옥이 되었다”고 주장했다. 부동산대책특별위원회 가동과 시 주택건축국의 확대 개편 등을 통해 주거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했다. 김 전 의원은 “정권의 실정으로 평생을 모아 마련한 집 한 채도 세금덩어리가 됐다”며 “서울을 다시 기회와 희망의 땅으로 설계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청년들이 ‘일하고 창업할 수 있는 플랫폼’과 청년들이 마음껏 ‘사랑하고 결혼할 수 있는 플랫폼’을 만들겠다”고 했다.

김 전 의원은 서울 도봉을 지역구에서 18, 20대 의원을 지냈으며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 출범 이후 당 사무총장에 기용됐다. 서울시장 출마를 위해 사무총장직에서 물러났다. 김 전 의원은 “우리 서울을 이야기하기 위해 사무총장직을 내려놓고 서울시장 선거에 도전하게 되었다. 정치의 꿈을 현장에서 펼쳐야 할 때가 되었다는 결심이 섰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김경택 기자 ptyx@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