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추미애 브리핑, 뛰는 가슴 진정시킬 수 없어” 與 ‘환호’

“추 장관 없었으면 어쩔 뻔” “정말 놀라운 브리핑”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연합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직무배제한 데 대해 더불어민주당 내에서 추 장관을 응원하는 목소리가 잇달았다. “추 장관 없었으면 어쩔 뻔했나” “정말 놀라운 브리핑”이라는 반응이 나왔다.

진성준 민주당 의원은 24일 추 장관 브리핑 직후 페이스북에 “뛰는 가슴을 진정시킬 수 없는 정말 놀라운 브리핑!”이라는 글을 남겼다. 범여권인 손혜원 전 의원도 페이스북에 “우리 문(재인) 대통령 추 장관 아니었으면 어쩔 뻔? 친문들은 다 어디에?”라고 적었다.

민주당 정청래 의원은 25일 페이스북에서 “법무부의 발표대로 현직 검찰총장이 사법부의 판사를 사찰했다면 이는 엄청난 국기문란 사건”이라며 “이런 중차대한 문제는 국회가 나서서 국정조사를 추진할 만한 사건”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전직 대통령도 구속됐다. 위법한 사실이 있다면 검찰총장이라고 법적 제재를 피해갈 수 있겠는가”라며 “당연한 말이지만 윤석열도 예외가 아니다”고 덧붙였다.

김남국 의원도 “검찰총장의 가족 비리, 총장의 측근 감싸기, 검사 술 접대 의혹 등등 이미 검찰총장은 자격과 지휘권을 상실했다고 생각한다”며 “단 한 번만이라도 검찰총장 개인적 이익보다 국가와 국민, 그리고 검찰 조직을 생각했으면 한다”고 윤 총장을 비판했다.

박주민 의원은 MBC 라디오에서 “판사들은 검찰이 법원 내부 자료, 인사 관련 비밀 자료를 다량 보유하면 이것을 활용해 재판에 부당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우려를 계속 표현했었다”며 “압수수색한 자료를 다른 용도로 썼다면 형사사건화될 가능성도 있다”고 내다봤다.

박용진 의원 역시 CBS 라디오에서 “추미애 장관이 어제 발표한 내용이 사실이라면 (윤 총장에 대한) 징계가 불가피한 사안”이라며 “법무부 장관이 직접 발표한 내용이 전혀 근거 없을 것이라고 추측하는 것은 아직 (때가) 아닌 것 같다”고 언급했다.

민주당 내에서 추 장관의 전날 브리핑에 비판 목소리를 낸 건 조응천 의원이 유일하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