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천안·아산서 확진자 10명…충남도 행정명령 발령


충남 아산시에서 어린이집 교사와 원생이 연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천안시에서도 신규 확진자가 7명 발생하며 충남의 누적 확진자 수는 827명으로 늘었다.

25일 충남도 등에 따르면 전날 40대 어린이집 교사인 충남 814번(아산 123번) 확진자가 발생하자 방역당국이 동료 교사·원생 등 70여명에 대한 전수검사를 실시했다.

검사 결과 이날 20대 교사인 충남 819번(아산 126번) 확진자와 원생인 충남 820번(아산 127번) 확진자가 감염된 사실이 확인됐다.

가장 먼저 확진된 교사의 감염경로는 밝혀지지 않은 상태다.

아산에서는 이와 함께 선문대 학생인 충남 818번(아산 125번)도 확진됐다. 이로써 선문대 관련 확진자는 총 26명으로 증가했다.

천안에서는 23일 확진된 충남 799번(천안 428번)과 접촉한 20대 4명이 확진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충남 821~824(천안 430~433번)번 확진자로 분류됐다.

또 50대인 충남 825번(천안 434번) 확진자는 지난 18일 확진된 723번(아산 103번)과의 접촉 이력이 확인됐으며, 충남 826·827번(천안 435·436번) 확진자는 전북 239번의 접촉자로 파악됐다.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25일 충남도청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충남도 제공

이처럼 천안·아산 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연이어 발생함에 따라 충남도는 해당 지역에 추가 행정명령을 내려 방역수칙을 강화하기로 했다.

양승조 지사는 25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특별방역조치 시행 및 생활방역 강화 방안’을 발표했다.

도는 우선 25일 오후 6시를 기해 천안·아산 지역에 방역강화 행정명령을 발령키로 했다.

유흥시설 5종과 노래연습장, PC방은 출입자 신원 확보를 해야 하며 종업원 채용 시 코로나19 사전 검사를 의무화 한다.

각 시설이 방역수칙을 위반할 경우 해당 시설에 대한 집합금지를 내리고, 방역수칙 위반에 따른 확진자 발생 시 해당 업종 전체를 집합금지하는 ‘원 스트라이크 아웃제’를 적용한다.

방역수칙 미준수로 지역사회 전파가 발생할 경우 구상권도 청구한다.

도는 이와 함께 실내 시설별 생활수칙과 음식점 비말 차단 칸막이를 보급키로 했다. 음식점 비말 차단 칸막는 도내 전체 음식점의 10%인 2440개소를 대상으로 한다.

양승조 지사는 “우리 도의 최근 1주일 간 일일 평균 확진자 수는 13.9명”이라며 “도 자체 사회적 거리두기 전환 기준인 15명에 근접하는 것으로 매우 심각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 도는 시·군 단위로 대응하되, 지역 내 집단감염 발생 상황 및 수도권 거리두기 2단계 시행에 따른 영향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해 적기에 상향을 추진하겠다”고 했다.

충남은 지난달 21일부터 35일 연속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다.

이중 선문대 관련 확진자는 26명, 천안 반도체 업체 관련 확진자는 7명이며 서산 공군부대는 13명이 확진됐다. 공주 요양병원에서는 세종시 확진자 2명을 제외하고 13명이 발생했다.

전북 원광대병원 관련 확진자 3명이 나온 논산은 24일 0시를 기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1.5단계로 올렸다.

홍성=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