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인천신항 컨테이너 터미널 2곳 차량 혼잡도 극심

인천항만공사 관계기관 워킹그룹 운영 해결될 때까지 적극 대응키로

인천항만공사(사장 최준욱, www.icpa.or.kr)는 선광신컨테이너터미널(이하 SNCT)과 한진인천컨테이너터미널(이하 HJIT) 등 인천 신항 2개 ‘컨’터미널의 게이트 진입구간과 인근도로 혼잡 개선을 위해 유관기관과 워킹그룹을 구성·운영한다고 25일 밝혔다.

워킹그룹은 인천항만공사를 비롯해 인천지방경찰청, 도로교통공단 인천광역시지부, 연수구청, 인천연구원, 화물연대 인천지부, 컨테이너터미널 운영사 등으로 구성되며, 가까운 시일 내에 발족식을 갖고 내달부터 본격 협의를 진행해 갈 예정이다.

IPA에 따르면 SNCT와 HJIT는 터미널 당 하루 3천대 이상의 차량이 출입하며, 평일 오전 11시에서 오후 2시 사이는 출입 차량 집중으로 인해 터미널 출입 게이트 앞 도로가 매우 혼잡한 실정이다.

IPA는 그동안 인천경찰청, 도로교통공단 등과 함께 터미널 인근 신호등의 신호간격을 조정하는 등 인천 신항 터미널 인근 교통혼잡도를 개선하고 운전자들의 교통 불편을 해결하기 위해 노력해왔으며, 이번 워킹그룹을 통해 도로차선 개선 및 불법 주·정차 단속 등 보다 근본적이고 효과적인 해결 방안을 모색하기로 했다.

인천항만공사 이정행 운영부문 부사장은 “워킹그룹의 이슈 논의와 대안 모색에 전문성과 실행력을 담보하고자 각 기관의 전문가와 실무책임자급이 참여할 예정”이라며 “인천항이 보다 빠르고 효율적인 물류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과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