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음주운전에 딸 잃은 대만 부모 “처벌강화” 靑청원

“음주운전은 예비 살인 행위, 다른 범죄보다 더 강력 처벌해야”고 호소했다.

쩡칭후이씨 페이스북 캡처. 청와대 국민청원 캡처.

음주 운전 사고로 딸을 잃은 대만인 부모가 한국의 음주 운전자 처벌이 강화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지난 23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횡단보도 보행 중 음주 운전자의 사고로 28살 청년이 사망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

청원글은 지난 6일 한국에서 음주 운전 사고로 목숨을 잃은 대만 유학생 쩡이린(曾以琳·28) 부모의 부탁을 받은 쩡이린의 한국인 친구가 작성했다.

청원인은 글에서 “제 절친한 친구이자 이웃이었던 그녀는 한국에 온 지 5년이 되어가는 외국인 친구였다. 수년간의 힘든 타국생활에도 한국에 대한 애정이 그 누구보다 깊었다”고 희생자인 쩡씨를 추모하며 글을 시작했다.

그는 “(그런 쩡씨가) 횡단보도의 초록색 신호에 맞추어 길을 건너는 도중, 음주 운전자의 차량에 치여 손 써볼 겨를도 없이 그 자리에서 숨졌다”면서 “한국에 오신 친구의 부모님께서 들으신 말은 ‘사연은 안타깝지만 가해자가 음주한 상태에서 사고가 나 오히려 처벌이 경감될 수도 있다’는 말뿐이었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청원인은 “이 청원을 올리는 이유는 단 한 가지다. 이미 하늘나라로 가버린 친구는 다시 돌아올 수 없지만, 앞으로도 일어날 수 있는 끔찍한 음주운전 사고에 단 한 명이라도 소중한 생명이 희생되지 않기를 바래서다”라면서 “음주운전은 예비 살인 행위이며, 다른 범죄보다 더욱더 강력히 처벌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방송에 출연해 억울함을 호소하는 부모. EBC방송 캡처

앞서 지난 6일 한 대학의 신학 박사과정생인 쩡이린은 교수를 만나고 귀가하던 중, 횡단보도에서 음주 운전자의 차량에 치인 뒤 병원으로 후송됐지만 숨졌다.

EBC방송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딸의 사고 소식을 접한 아버지 쩡칭후이(曾慶暉)는 한국에 도착해서야 무남독녀였던 딸을 죽게 한 것이 음주 운전자의 신호위반이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딸의 시신을 화장해 대만에 돌아온 쩡씨 부부는 “이기적인 음주 운전자가 딸 생명과 우리의 희망을 앗아갔다”며 “더는 딸의 예쁜 목소리를 들을 수 없다”고 슬퍼했다.

쩡씨 부부는 “딸의 한국 친구를 통해 청원을 올렸다”며 “한국의 대통령과 국회의원에게 음주운전에 대한 엄중한 처벌로 더는 아무도 딸과 같은 피해를 보지 않기를 바란다는 편지를 썼다”고 밝혔다.

현재 쩡씨 부부는 페이스북 등 SNS를 통해 딸의 억울한 사연을 알리고, 청와대 국민청원 동참을 요청하고 있다. 정부 등 관계부처의 답변을 듣기 위해서는 국적과 관계없이 20만명 이상의 동의가 필요하다. 해당 청원은 25일 오후 1시 기준 약 4만1000명이 동의했다.

김수련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