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인들, 한국 물건 쉽게 산다…위쳇·제로페이 호환


중국 2위 모바일 결제 서비스 ‘위챗페이’와 국내 ‘제로페이’가 호환된다. 중국 여행객들이 중국 위안화를 원화로 환전하거나 별도의 애플리케이션(앱)을 깔지 않고도 국내 제로페이 가맹점에서 상품을 구매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서울시는 오는 28일 제로페이와 위챗페이의 QR코드를 연동한다고 25일 밝혔다. 중국 여행객들로선 위쳇페이만 활용하면 한국에서 손쉽게 물건을 살 수 있게 됐다. 위챗페이는 중국 최대 인터넷 기업인 ‘텐센트’사가 운영하는 간편결제 시스템으로, 중국 내 월 순수사용자만 8억명이 넘는다.

위챗·제로페이 사용법은 기존 제로페이 간 사용법과 같다. 구매자가 위챗페이를 켠 뒤 판매자의 제로페이 가맹점 QR코드 스캔한다. 이후 스마트폰에서 결제금액을 원화 단위로 입력하면 결제된다. 결제가 끝나면 각자 위쳇·제로페이 앱에서 결제 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 결제 대금 이체는 D+4일에 이뤄진다. 결제취소가 필요한 경우에는 제로페이 콜센터로 연락해야 한다.

서울시는 국내 소상공인의 위쳇·제로페이 결제 시 한시적으로 수수료를 지원하고 있다. 이 경우 수수료는 기존 카드 결제 수수료보다 저렴해진다.

서울시는 위쳇·제로페이 도입으로 중국 관광객과 유학생, 노동자 등이 국내 소비를 늘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오주환 기자 joh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