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물러날 준비하나…“비밀경호국, 퇴임 후 거주지 경호 준비”

비공식적이지만 분명한 움직임…마러라고 리조트 등 후보
美 ABC “트럼프타워 인접지역 교통정체 완화될 것”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 브리핑룸으로 들어서고 있다. AP 연합뉴스

미 백악관 비밀경호국(SS)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퇴임 이후 거주지에 대한 경호 계획을 수립하는 등 트럼프 대통령이 물러날 준비를 시작한 모습이 포착됐다.

ABC방송은 소식통을 인용해 비밀경호국 요원들이 플로리다주 팜비치로 자리를 옮길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을 최근 받고 있다고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팜비치는 ‘겨울 백악관’으로 불리는 트럼프 대통령 소유의 마러라고 리조트가 위치한 지역이다. 소식통은 비밀경호국 마이애미 사무소도 마러라고 리조트의 인력 충원을 검토하기 시작했다고도 전했다.

미 연방총무청(GSA)이 바이든 당선인의 정권 인수 작업을 본격적으로 지원함에 따라 트럼프 대통령이 퇴임 이후 거처를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ABC는 “각 주에서 조 바이든 당선인의 승리를 확정하는 선거 결과를 발표함에 따라 트럼프 대통령의 퇴임 이후 삶이 계획되고 있다는 분명한 징후”라면서도 “트럼프 대통령이 아직 바이든 당선인의 승리를 인정하지 않고 있기 때문에 이 움직임은 비공식적인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트럼프 그룹과 비밀경호국 대변인은 답변을 회피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 부부는 내년 1월 퇴임 후 살 거처에 대한 개보수 작업도 진행 중이다. 소식통들은 해당 주택은 임시로 사용됐기 때문에 개보수 공사는 ‘거주 공간으로 개선하는 것’이라고 표현했다.

뉴욕 퀸즈 지역 출신인 트럼프 대통령의 퇴임 이후 거처가 어디인지에 대해 정확히 알려지진 않았지만 마러라고 리조트로 정해질 가능성이 커 보인다.

뉴욕경찰(NYPD)은 “1월 21일부터 맨해튼 트럼프타워는 더 이상 트럼프 대통령의 주 거처가 아니기 때문에 주변의 법 집행 지역을 축소하기 위해 비밀경찰과 협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 소식통은 “뉴욕경찰청은 트럼프타워와 인접한 맨해튼 중심가의 교통 정체가 완화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전했다.

마러라고 리조트는 지금까지는 일시적으로만 문을 열었다. 소식통은 “거주자격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1년 중 최소 6개월을 플로리다주에서 보내야 하는데, 트럼프 대통령은 뉴저지주 베드민스터의 골프 클럽과 뉴욕의 골프 클럽에서 시간을 보낼 것으로 보인다”면서 “퇴임 이후에 대해선 여전히 유동적”이라고 말했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