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기념품처럼…” 국대 출신이 말하는 ‘선수촌 콘돔’

예능프로그램 ‘노는언니’ 방송화면 캡처

전 배구 국가대표 한유미가 올림픽 선수촌에서 콘돔이 지급된 이후 벌어지는 일들을 방송에서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24일 방송된 E채널 예능프로그램 ‘노는언니’에서는 프로 야구 선수 출신 홍성흔, 프로 농구 선수 출신 전태풍, 전 유도 국가대표 조준호, 펜싱 선수 구본길·김준호, 태권도 선수 출신 가수 나태주 등 전·현직 남자 운동선수들이 게스트로 출연, ‘골프 여제’ 박세리 외 멤버들과 가을 운동회를 펼쳤다.

이날 방송에서 박세리는 “선수촌에서 엄청난 일이 벌어진다던데?”라고 의미심장한 질문을 던졌다. 이에 홍현희는 “일단 카메라 좀 꺼라 그러면. 너무 듣고 싶다”고 분위기를 몰고 갔다. 선수들은 모두 말없이 웃음을 지었다.

예능프로그램 ‘노는언니’ 방송화면 캡처

한유미가 먼저 입을 뗐다. 한유미는 “올림픽 선수촌에 콘돔이 진짜 많이 마련돼 있다”고 말했다. 조준호 역시 “수십만 개가 뿌려져 있다”고 동의했다.

그러자 홍현희는 “그걸 다 나눠주는 것이냐”라고 물었다. 이에 곽민정은 “그걸 일일이 모으는 선수들이 있다. 의미가 있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정유인도 “기념품처럼 챙겨가는 선수들도 되게 많다”라고 말을 보탰다.

하지만 이를 듣고 있던 구본길은 “과연 그걸 기념품으로 챙겨갔을까?”라고 의문을 제기하며 후끈한 분위기를 더했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선수들이 성관계를 가질 때 성병에 감염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콘돔을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에서는 역대 동계올림픽 중 가장 많은 수인 11만 개의 콘돔이 배포됐으며, 2016년 리우 하계 올림픽에서는 무려 45만개의 콘돔이 배포됐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