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바이든에 축하 메시지…“충돌 대신 협력”

중국 관영 언론 “바이든과 미중 소통 채널 복원에 나서야”
“중미 관계의 건강하고 안정적인 발전, 국제사회 기대에 부합”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25일 베이징에서 열린 공산당 중앙군사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신화 연합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에게 뒤늦은 당선 축하 메시지를 보냈다.

신화통신에 따르면 시 주석은 25일 축전을 통해 “중미 관계의 건강하고 안정적인 발전을 추진하는 것은 양국 인민의 근본 이익뿐만 아니라 국제사회의 기대에 부합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양측이 충돌과 대항을 피하고 상호존중과 협력, ‘윈윈’의 정신으로 협력하는 데 집중하며 갈등을 관리해 중미 관계의 건강하고 안정적인 발전과 세계의 평화와 발전을 추진하자”고 제안했다.

시 주석은 지난 3일 미 대선 이후 지금까지 다른 여러 나라 정상들과 달리 축하 메시지를 보내지 않았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패배를 인정하지 않는 상황에서 선거 결과의 불확실성을 우려해 입장 표명을 미뤄온 것으로 보인다.

중국 외교부는 지난 13일 “우리는 미국 인민의 선택을 존중하며 바이든 선생과 해리스 여사에게 축하를 표시한다”면서도 “우리가 알기로는 미국 대선 결과는 미국의 법률과 절차에 따라 확정된다”고 밝혔다.

그러나 미 연방총무청(GSA)이 공식적으로 정권 인수인계 작업을 시작하고 바이든 당선인이 내각 인선에 나서면서 중국 관영 언론은 ‘바이든 팀’과 미중 소통 채널 복원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왕치산 국가 부주석도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당선인에게 축하 메시지를 보냈다.

러시아는 여전히 유보적인 입장이다. 크렘린궁은 지난 23일 “트럼프 대통령이 진행 중인 모든 소송이 마무리될 경우 미국 선거 결과를 공식적인 것으로 받아들이겠다”고 밝혔다. 타스 통신에 따르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소송이 모두 마무리된다면) 누가 미국의 리더가 되든 협력할 준비가 돼 있으며 축하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