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사랑제일교회 강제집행 7시간만에 중단…집행인력·신도 등 10명 부상


서울 성북구 장위동 사랑제일교회를 대상으로 한 3차 명도집행이 7시간여 만에 중단됐다.

26일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쯤부터 서울북부지법 집행인력 570명이 교회 시설 등에 대한 강제집행에 나섰으나 신도 50여명이 교회 안에서 화염병 등을 던지거나 몸에 인화물질을 뿌리며 강하게 반발해 오전 8시30분쯤 철수했다.

교회 지붕 등 곳곳에서는 신도들이 화염병 수십개를 옮기는 모습이 수시로 목격됐다. 이들은 집행인력 진입을 막기 위해 교회 길목에 버스 등을 세워두고 화염병을 던져 차량이 불타거나 파손됐다.

소방 당국은 법원 집행인력과 교회 관계자 등 10명이 화상·골절 등 부상을 입었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5명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고 있다.

지난 6월에도 두 차례 강제집행 시도가 있었으나 교인들의 반발로 실패했다. 세 번째인 이번에도 반발 속에 부상자가 발생했다.

경찰은 경찰력 5개 중대 300여명을 현장배치했다.

명도집행을 진행한 장위10구역 재개발조합 관계자는 “통상 야간집행은 잘 안 하는 편이지만 이번에는 법원 허가를 받고 실시했다”고 말했다.

사랑제일교회는 지난 5월 부동산 권리자인 장위10구역 재개발조합이 낸 명도소송에서 패소했다. 이에 따라 조합은 부동산을 점유하고 있는 사랑제일교회를 상대로 강제철거에 나설 수 있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