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나와 여자친구 잔혹 살해…현역 군인 징역 30년


휴가 중 여자친구를 잔혹하게 살해한 현역 군인이 징역 30년을 선고받았다.

제7군단사령부 보통군사법원은 지난 25일 살인 및 주거침입 혐의로 기소된 이모(22) 일병에 대해 징역 30년을 선고했다.

이 일병은 지난 5월 21일 오후 9시35분쯤 경기 안성시의 A씨(20대) 오피스텔에 침입해 미리 준비해간 흉기로 A씨를 60여 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지난해 10월 입대한 이 일병은 지난 4월 A씨로부터 이별 통보를 받았다. 이후 한 달 뒤 휴가를 받아 A씨를 찾아가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일병은 범행 전날 A씨에게 다시 만날 것을 요구했으나 거절당했고, A씨 오피스텔에서 나가지 않고 위해를 가하다 A씨의 신고로 출동한 경찰에 의해 퇴거조치됐다.

다음 날 이 일병은 A씨의 집을 다시 찾아 화장실에 숨어 있다가 A씨가 퇴근하자 흉기를 휘둘러 범행했다.

이 일병은 범행 전 인터넷에 ‘살인 안 들키는 법’ ‘전 여자친구 죽이기’ 등을 검색한 것으로 드러났다. A씨에게는 “너도 죽었으면 좋겠다”는 말을 하기도 했다.

이 일병은 군사경찰 조사에서는 “벌을 내린 것”이라는 취지의 진술을 하는 등 반성의 기미를 보이지 않았다.

또 범행에 사용한 흉기에 대해 스스로 극단적인 선택을 하려 준비해 둔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지만, 법원은 흉기 종류와 준비한 시점 등을 근거로 인정하지 않았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피해자에 대한 강한 집착과 의심으로 범행을 계획했고, 문밖에서 피해자의 직장동료가 문을 열라고 요구하는 순간에도 범행을 멈추지 않고 피해자를 잔혹하게 살해했다”고 밝혔다.

이어 “피해자가 피고인에게 원한을 살 만한 사정이 없었음에도 과도한 집착과 의심으로 범행을 계획하고 실행해 비난 가능성이 크다”며 “범행 동기, 전후 정황, 피해자 유가족 등의 엄벌 탄원 등의 사정을 고려하면 피고인을 장기간 사회에서 격리함으로써 범행에 대한 책임을 물을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앞서 군 검찰은 이 사건 결심공판에서 이 일병에 대해 무기징역을 구형했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