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교연, ‘올해도 어려운 이웃 위해 김장 나눕니다’

한국교회연합(대표회장 권태진 목사)은 지난 24일 서울 서부역 참좋은친구들 노숙인 무료급식소에서 사회적 약자와 함께하는 ‘2020 사랑의 김장나눔 대축제’ 행사를 열고 현장에서 담근 김장김치 5000kg를 노숙인급식소와 미혼모시설, 독거노인과 탈북민 가정 등에 전달했다.

한교연이 매년 11월 가난한 이웃과 사회적 약자에게 그리스도의 사랑을 실천하기 위해 마련해 온 사랑의 김장나눔 행사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사람과 사람간의 대면 접촉이 힘들어지면서 우리 사회 온정이 점점 더 메말라가는 시기에 소외된 이웃에 대한 관심과 돌봄으로써 함께 살아가는 사회를 만들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올해로 6번째를 맞는 사랑의 김장나눔 행사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발열체크와 마스크 쓰기, 손소독, 사람간 거리두기 등 봉사자들이 기본 방역 수칙을 철저하게 준수한 채 진행됐다. 또 김장을 담그는 현장에 방역 소독을 실시하고 현장에서 취식은 제한됐다.

김장행사 비용은 문화체육관광부 지원과 한교연 자체 모금으로 마련됐으며 탈북민과 노숙인들의 봉사로 담근 김장김치는 10kg박스 500개로 나눠 서울 동작구 미혼모자생활가정, 노원구 백사마을 연탄은행, 강동구 불우청소년 위탁시설, 탈북민 가정, 독거노인 푸드뱅크&꿈누리작은도서관, 참좋은친구들 노숙인무료급식소 등에 지원됏다.

상임회장 송태섭 목사는 “마음이든, 물건이든 나보다 덜 가진 사람에게 아낌없이 주면 그 비운 만큼 반드시 채워진다”며 “이웃을 위해 우리의 시간과 봉사의 땀을 흘려 우리를 비우고 나면 더 큰 보람과 행복으로 가득 차는 뜻깊은 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기영 기자 ky710@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