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신규 확진자 583명 쏟아졌다…‘3차 대유행’ 본격화


코로나19 3차 대유행이 본격화하고 있다. 지난 3월 초 1차 대유행 이후 처음으로 신규 확진자 수가 500명대를 기록했다. 일상생활 속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하고 있는 터라 향후 확산세가 더 거세질 수 있다는 우려마저 나온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6일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83명 늘었다고 밝혔다. 누적 확진자는 총 3만2318명이다.

이날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382명)보다 무려 201명이 늘어났다. 400명대를 건너뛰고 곧바로 500명대 후반으로 직행했다.

신규 확진자가 500명대를 기록한 것은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대구교회 집단감염 여파로 발생한 대구·경북 중심으로 1차 대유행이 한창이었던 지난 3월 6일(518명) 이후 처음이다. 약 9개월(265일) 만에 대유행이 시작된 셈이다. 이번 ‘3차 대유행’의 규모는 지난 8~9월 수도권 중심의 ‘2차 유행’을 넘어 1차 대유행 수준으로 근접하고 있는 모양새다.

특히 이날 신규 확진자 583명 가운데 지역발생이 553명을 기록했다. 지역감염이 가파른 확산세를 주도하는 상황이다. 학교, 학원, 교회, 요양병원, 사우나, 유흥주점, 군부대, 교도소, 에어로빅 학원, 각종 소모임 등을 고리로 한 집단감염이 전국 곳곳에서 속출하면서 확진자가 기하급수적으로 불어나고 있다.

이달 들어 일별 신규 확진자 수는 124명→97명→75명→118명→125명→145명→89명→143명→126명→100명→146명→143명→191명→205명→208명→222명→230명→313명→343명→363명→386명→330명→271명→349명→382명→583명 등이다. 지난 8일부터 19일 연속 세 자릿수를 이어간 가운데 300명을 넘긴 날은 8차례이고, 500명대는 1차례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이 시국에 사우나는 왜…사우나발 집단감염 120명 육박
강서구 에어로빅 감염 여파…서울 213명 확진 사상 최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