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CCTV·초소까지 대책 세워놨는데…조두순 이사갈 듯

네티즌이 컬러로 복원한 조두순 사진(왼쪽)과 경기도 안산시의 한 방범용 CCTV에서 안산단원경찰서 경찰관들이 비상벨을 점검하고 있는 모습(오른쪽). 연합뉴스(오른쪽)

다음달 13일 출소 예정인 미성년자 성폭행범 조두순이 처음 거주하기로 했던 아파트가 아닌 경기도 안산시내 다른 아파트로 거주지를 변경할 것으로 보여 방범 대책 수정이 불가피해 보인다.

26일 안산지역 관계자들에 따르면 최근 조두순의 아내는 인근 다른 동에 전입 신청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두순의 아내가 이사하면 조두순 역시 출소 후 이곳에서 함께 생활할 것으로 보인다.

조두순은 수감되기 전 아내와 함께 안산 관내 한 아파트에 거주했으며, 출소 후 그곳으로 돌아가겠다고 밝힌 상태다.

조두순의 거주지가 변경된다면 경찰과 안산시의 관련 방범 대책도 수정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경찰과 안산시 등은 조두순이 거주할 것으로 예상해 온 현재 조두순 아내의 거주지를 중심으로 주요 길목에 방범초소 설치를 준비하고, 고성능 CCTV를 확대 설치했으며, 순찰 인력을 집중적으로 배치했다.

그러나 조두순의 거주지가 변경되면 이 같은 대책을 향후 거주지 중심으로 변경해야 할 상황이다.

안산시 관계자는 “조두순 아내가 다른 지역으로 전입 신청을 했는지 등을 해당 동사무소를 통해 정확히 확인한 뒤 경찰과 함께 해당 지역에 대한 별도의 치안 대책 등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12년 전 조두순 범행의 피해자 가족은 최근 안산을 떠나 다른 지역으로 이사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황금주 객원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