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확진자 200명 넘긴 서울시 “더 강력한 방역 조치 마련”



코로나19 일일 확진자가 처음으로 200명을 넘어서자 서울시가 더욱 강력한 방역조치를 마련키로 했다.

박유미 서울시 방역통제관(시민건강국장)은 26일 오전 온라인 브리핑에서 “새로 생기는 (코로나19 확산) 양상에서 좀 더 챙겨야 하는 사각지대가 있는 것 같다”며 “더 강한 조치를 마련하도록 오늘부터 전문가 회의를 거쳐 대책을 강구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그는 “겨울이 되면 외부 환경에 따라 방역 사각지대가 여러 곳 나오는 것 같다”며 “그런 부분을 찾아내 추가 조치를 만들겠다”고 설명했다.

박 통제관은 이어 “실질적으로 방역을 강화해야 할 부분을 찾기 위해 오늘과 내일 특별점검을 하고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최근 서울 집단감염 사례들을 설명하면서 “사무실 등 회사에서는 마스크 착용, 환기·소독 실시, 출입자 명단 관리, 기관·부서별 재택근무 확대 권고 등을 지킬 것을 강력히 요청한다”고 말했다.

박 통제관은 또 연말연시를 앞두고 추워도 2시간에 한 번씩 환기하기, 송년모임 자제하고 집에서 가족과 함께하기, 환기가 안 되는 시설에 오래 머무르지 않기, 의심되면 즉시 검사받기, 마스크 착용과 손 소독 철저히 하기 등 5대 시민행동수칙을 지켜 달라고 당부했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