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베르테르’도 안방으로… 20주년 실황 유료 스트리밍

12월 28일, 1월 4일 2회 상영… 12월 11 오후 2시 티켓 오픈

뮤지컬 '베르테르' 중 한 장면. CJENM 제공

국내 대표 창작 뮤지컬 ‘베르테르’가 일본에 이어 국내 팬들의 안방으로 들어온다.

CJ ENM은 뮤지컬 ‘베르테르’가 내달 온라인에서 유료로 개막한다고 26일 밝혔다. 지난 10월과 11월 2회에 걸쳐 진행된 뮤지컬 ‘어쩌면 해피엔딩’에 이어 CJ ENM이 선보이는 두 번째 온라인 공연 서비스다.

이번 공연은 12월 28일과 1월 4일 네이버TV 후원 라이브에서 유료로 만나볼 수 있다. 관람권은 네이버TV 후원 라이브에서 2만5000원에 판매될 예정이다. 스페셜 MD(배지) 패키지 결합 상품은 인터파크에서 3만8000원에 판매된다. 티켓은 다음 달 11일 네이버TV 후원과 인터파크 티켓에서 오픈된다.

이번에 스트리밍되는 공연은 지난 1일에 압구정 광림아트센터 BBCH홀에서 폐막한 뮤지컬 ‘베르테르’ 20주년 기념 공연 실황이다. 12월 28일 오후 8시에는 카이, 김예원, 박은석, 김현숙, 송유택 캐스트로 관람할 수 있다. 1월 4일 오후 8시에는 규현, 이지혜, 이상현, 김현숙, 임준혁 캐스트의 공연이 스트리밍된다.

이 작품은 베르테르와 롯데의 숭고한 사랑 이야기를 다룬 괴테의 소설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을 한국 감성에 맞게 무대에 옮겼다. ‘베르테르’는 다음 달 5일과 6일 일본 최대 티켓 예매사이트 피아(PIA)에서도 유료 스트리밍된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