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중국산 軍 장비에 악성코드…군사기밀 유출될 뻔

中, 해안 경계 감시카메라에 악성코드
하태경 “군 감시장비 전수조사 해야”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이 26일 국회 소통관에서 우리 군 감시장비에서 중국 서버에 군사기밀을 넘겨주도록 설계된 악성코드가 발견됐다며 자료를 제시하고 있다. 연합뉴스

중국 업체가 우리 군에 납품한 감시장비에서 군사기밀을 빼돌리는 악성코드가 발견된 것으로 나타났다. 군 당국이 장비를 운용하기 전 이런 문제를 파악했지만 자칫 군사기밀이 중국으로 유출될 수 있었던 상황이란 지적이다.

국회 국방위 소속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이 26일 국방부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안보지원사령부는 최근 중국 회사가 해안 경계 등에 사용하는 감시 카메라를 우리 군에 납품하면서 군사기밀을 몰래 빼돌리는 악성코드를 심은 사실을 적발했다.

영상 정보를 다른 장치에 저장할 수 있도록 경로를 임의로 변경하게 하고, 외부인이 침입할 수 있도록 원격 접속이 가능한 인터넷망을 열어놓은 점도 확인됐다.

하 의원은 “군 감시장비에서 악성코드가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현재 운용 중인 군 감시장비도 긴급 전수조사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하 의원은 지난 국정감사에서 육군본부가 국내 회사와 감시 카메라 납품 계약을 체결했으나, 알고 보니 중국산 카메라를 싸게 수입해 국산으로 둔갑시킨 의혹이 있다고 지적했었다.

김영선 기자 ys8584@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