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도 때려”…7살 아들 때린 아이 찾아 폭행한 ‘아빠’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1년…휴대전화로 아이 머리 때려


7살 난 아들이 또래에게 맞고 오자, 때린 아이를 찾아가 휴대전화로 폭행한 아빠에게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울산지법 형사10단독 김경록 판사는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40대 A씨에게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하고 아동학대 재범 예방 강의 40시간 수강을 명령했다고 26일 밝혔다.

A씨는 지난 7월 울면서 집으로 온 아들(7살)이 놀이터에서 동갑내기 B군이 자신을 엎드리도록 하고 때렸다며 폭행 사실을 털어놓자, B군의 어머니에게 전화를 걸었다. 하지만, B군 어머니가 전화를 받지 않자 A씨는 놀이터로 가 B군에게 아들을 때린 이유를 물었다.

그러자 B군이 “미안하다고 했잖아”라고 말하자, 화가 난 A씨는 들고 있던 휴대전화로 B군을 1대 때렸다. 이어 자기 아들에게도 B군을 때리게 시켰다.

재판부는 “경위가 어떠하든 어른이 아동을 대상으로 폭력을 행사한 것은 엄히 처벌해야 할 필요가 있다”며 “다만, 아들이 맞았다는 말을 듣고 우발적으로 범행한 것을 고려했다”고 선고 이유를 밝혔다.

울산=조원일 기자 wc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