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받고 자는 日여성 신종직업” 어느 중학교의 진로교육

대전교육청 전경. 대전광역시교육청

대전의 한 중학교에서 진로진학 수업 도중 여성이 돈을 받고 손님과 잠을 자는 일본의 신종 직업을 소개해 논란이 됐다.

26일 대전교육청에 따르면 최근 한 중학교에서 유튜브 등을 활용해 1학년 진로진학 수업을 진행하면서 일본 여성이 손님 옆에서 잠을 자고 돈을 받는 모습을 미래 신종 직업으로 보여줬다.

일본에서 10년 전부터 유행한 이 직업은 여성이 일정 금액을 받고 고객 옆에서 잠을 자고, 접촉이 있을 때마다 추가 요금을 받는 방식으로 이루어진다.

학생들이 본 영상에서도 1시간 이용 금액과 팔베개 등의 신체 접촉 금액이 그대로 소개됐다.

수업이 끝난 뒤 학생들은 미래 직업으로 소개하기에 적절하지 않다며 이의를 제기했고, 일부 학부모도 “중학교 1학년에게 잘못된 가치관을 심어줄 수 있다”며 학교 측에 항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학교 측은 해당 교사가 수업 전에 문제가 될 만한 부분을 삭제한 편집본을 만들었지만, 수업에서 실수로 전체 영상이 실행된 것이라고 밝혔다.

대전교육청 관계자는 “학교 측에 영상 교육에 앞서 반드시 내용을 재점검할 수 있도록 지도하고 학교 교원들에게는 성 인지 감수성 연수 등을 시행하는 방안을 협의하고 있다”며 “영상을 접한 아이들 가운데 필요한 경우 심리치료도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황금주 객원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