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마스크 내려봐!’ 업주 위협한 ‘턱스크’ 정체는 공무원

YTN 캡처

최근 충남 당진에 위치한 커피숍에서 업주가 손님에게 마스크를 제대로 써달라고 했다가 봉변을 당하는 영상이 공개돼 공분을 사고 있다.

함께 있던 일행이 당진시청 공무원이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비난이 거센 가운데, 업주의 마스크 착용 요구를 무시한 남성도 당진시청 관리자급 공무원으로 확인됐다.

26일 YTN 보도에 따르면 A커피숍 업주는 이른바 ‘턱스크’를 한 손님들에게 마스크 착용을 요구했다가 곤욕을 치렀다.

남성 2명이 마스크를 턱에 걸치고 입과 코를 내놓은 채 카페에 들어오자, 주인은 마스크를 제대로 써달라고 요구했다.

YTN 캡처

이에 한 남성이 업주 앞에서 마스크를 내렸다 올리기를 반복하며 따졌고, 심지어 업주의 마스크를 벗기려는 듯 수차례 손을 뻗었다. 이 남성은 당진시청 관리자급 공무원으로 확인됐다.

피해 업주는 “본인이 비염인데 마스크를 착용했다가 죽으면 어쩔 거냐? 나는 강원도에서 왔는데 여기 마스크 지침은 안 따라도 된다는 식으로 이야기했다”며 “만약 그분이 확진자였다면 저도 코로나에 걸렸을 거다”라고 했다.

이에 해당 공무원은 “코에 비염이 있고 무의식적으로 (마스크가) 자꾸 내려왔다”며 “업주에게 비염이 있는 사람도 마스크를 코까지 올려 쓰도록 한 공문을 보여달라고 요구했고, 강원도로 출장 다녀왔다고 말한 것을 카페 주인이 오해한 것 같다”고 해명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국민이 힘들어하는 상황에서 공무원들의 마스크 착용 일탈에 질타가 쏟아졌다.

논란이 커지자 당진시는 피해 업주에게 당시 상황이 담긴 CCTV를 요청하는 등 해당 공무원들에 대한 조사에 나섰다. 또한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해 똑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