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우리끼리 말고 코로나와 싸워야”… 하루 2100명 사망

최대 명절 하루 앞두고 고조되는 대확산 우려
파우치는 “바이든 정부서도 활동하겠다”


미국 최대 명절인 추수감사절을 계기로 코로나19 전염 상황이 한층 더 심각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는 상황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이 명절 하루 전날 국민 단합을 촉구하는 메시지를 내놨다.

바이든 당선인은 25일(현지시간) 자택이 있는 델라웨어주 윌밍턴에서 대국민 연설을 통해 “우리는 바이러스와 전쟁 중이지 서로와 전쟁하는 게 아니라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많은 이들에게 바이러스와의 전쟁은 끝나지 않았고, 아직도 몇 달 간의 전투가 우리 앞에 놓여있다”며 “우리가 마음을 단단히 먹고 이 싸움에 다시금 헌신해야 할 순간”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이 바이러스를 이길 수 있고, 결국 이겨낼 것이다. 미국은 이 전투에서 패배하지 않는다”며 “기억하자. 우리 모두가 함께하는 것”이라고 당부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비극적인 개인사를 들어 국민들에게 위로 메시지를 전달하기도 했다. 그는 1972년 12월 교통사고로 첫 번째 아내 닐리아와 한 살 배기 딸 나오미를 잃는 비극을 겪었고, 2015년에는 장남 보를 떠나보내는 아픔까지 겪었다.

그는 “사랑하는 사람을 잃은 이들에게 지금 시점이 특히 힘들 것이란 사실을 나는 안다”며 “(사랑하는 이를 잃고) 처음 맞은 추수감사절은 기억한다. 빈 의자 그리고 침묵 속에 숨이 막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현재 하루 16만명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다”며 명절 기간 전염병 확산을 막기 위한 마스크 착용과 가족 모임 축소 등 사회적 거리 두기 준수를 요청했다. 그 자신도 아내 질 여사, 딸 부부와 집에 머무르며 저녁 식사를 할 것이라고 했다.

추수감사절을 하루 앞둔 이날 미국의 코로나19 하루 사망자는 지난 5월 11일 이후 약 6개월 만에 다시 2100명을 넘어섰다. 총 2297명으로 역대 최고치다. 38초에 한 명 꼴로 목숨을 잃은 셈이다. 하루 확진자도 18만1490명으로 23일 연속 10만명대를 기록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지난 일주일 동안 미주 대륙에서 150만 건 이상의 신규 감염이 발생했다”며 “최악의 일주일이었다”고 평가했다.

‘미국의 전염병 대통령’이라 불리는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추수감사절 기간 동안 이동 자제를 포함한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지켜달라고 호소했다.

파우치 소장은 이날 ABC방송 ‘굿모닝 아메리카’에 출연해 “마스크 착용, 사회적 거리 두기 등 방역 수칙을 준수하면 현재의 어려움을 헤쳐나갈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백신 보급이 코앞으로 다가왔다”며 “조금만 더 버텨 달라. 이것이 연휴 전 나의 마지막 부탁”이라고 말했다. 이어 “연휴를 맞아 가족들과의 만남을 자제하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 일인지 안다”면서도 “지금부터 추수감사절 연휴를 포함한 2주가 고비다. 가족 간 만남을 자제하지 않으면 앞으로 남은 병상도 없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코로나19 추적 프로젝트에 따르면 전날 기준 병원 입원 환자는 8만9959명으로 16일 연속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파우치 소장은 바이든 당선인의 코로나19 태스크포스(TF)에 계속 참여할 의향이 있다는 뜻도 밝혔다. 그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에서는 코로나19 대응 문제와 관련해 경제 재개에 무게를 두는 트럼프 대통령과 지속적으로 갈등을 빚었다.

그는 이날 C-SPAN 방송에 출연해 바이든의 코로나 TF에서 일할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 “당연히 예스”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바이든 인수위가 코로나 TF를 더 효율적으로 이끌어갈 수 있도록 관련 정보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이형민 기자 gilel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