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최민정, 시즌 첫 쇼트트랙 대회 1500m 우승

김아랑 2위, 심석희 4위
‘가짜사나이’로 인기 모은 곽윤기는 남자 1500m 7위 그쳐

빙상 위에서 역주하고 있는 최민정(왼쪽)의 모습. 2위 김아랑이 최민정을 뒤따르고 있다. 연합뉴스

최민정(성남시청)이 2020-2021시즌 첫 대회 1500m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최강자다운 실력을 뽐냈다.

최민정은 26일 경기도 의정부빙상장에서 열린 제37회 전국 남녀 쇼트트랙 스피드스케이팅대회 여자부 1500m 결승에서 2분32초687을 기록해 김아랑(고양시청·2분32초718)을 아슬아슬하게 따돌리고 우승을 차지했다.

이번 대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된 뒤 국내에서 처음 치러지는 쇼트트랙 대회였다. 오랜 시간 실전 경기를 치르지 못했지만, 최민정의 기량은 여전했다. 레이스 중반까지 3위에 머물다 후반에 스피드를 올린 최민정은 아웃코스에서 다른 선수들을 제치고 1위로 올라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최민정과 김아랑에 이어 노아름(전북도청)이 2분32초917로 3위를 차지했고, 기대를 모은 심석희(서울시청)는 2분32초966으로 4위에 그쳤다.

남자부 1500m 결승에선 박인욱(대전시체육회)이 2분33초871로 우승했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 출전하고 최근 유튜브 콘텐츠 ‘가짜사나이’에 출연해 인기를 끌기도 했던 베테랑 곽윤기(고양시청)는 2분36초046의 기록으로 7위에 그쳤다.

남자부 500m에선 김다겸(성남시청)이 42초061로 1위를, 여자부 500m에선 김지유(성남시청)가 43초902로 1위를 차지했다.

이동환 기자 hu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