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박능후 “5개 백신업체와 계약추진, 물량부족 없을 것”

“비축 과도하면 폐기 등 책임 문제 생길 수”
“국민 백신 접종 생각 조사하겠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코로나19 백신 확보 문제와 관련 “현재 5곳 정도의 백신 업체와 물량 공급 계약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26일 국회 보건복지위 전체회의에서 “정부는 코로나19 백신 개발 및 임상 추이를 봐가면서 생산 가능한 거의 모든 백신 업체와 접촉했다. 임상 3상 이상에 들어가 올해 말이나 내년 초에 생산될 가능성이 있는 곳은 우리와 연결돼 있다고 보면 된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박 장관은 “화이자의 경우 94% 효능이 있다고 하고 모더나는 90%라고 하는데 그것은 다 자사들이 소수 실험자 대상으로 한 결과이고 학문적으로는 정확하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다른 백신업체인 아스트라제네카를 거론하며 “우리나라에서 상당량을 생산하고 있어 유리한 조건에서 계약을 논의하고 있다”고 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효능이 다소 낮다는 지적에는 “두 개의 실험집단에서 하나는 60%, 하나는 90%가 나온 것이고, 90% 효능에 맞춰 제품을 생산 중이라고 들었다”고 설명했다.

박 장관은 그러면서 “전국민 60%에 해당하는 3000만명보다 꽤 더 많은 양의 계약을 추진 중”이라면서 “절대 물량이 부족하지 않을 정도로는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다만 “행정적인 입장에서 백신을 과도하게 비축했을 때 폐기처분 등 책임 문제도 있다”면서 “국민들이 백신 접종을 어떻게 생각하는지 조사해보려 한다”고 밝혔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