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시진핑 “여건 허락하면 방한”…文 “한국에서 뵐 수 있길”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후 청와대에서 방한한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악수하고 있다. 서영희 기자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구두 메시지를 통해 “여건이 허락하면 방한하겠다”는 입장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전달했다.

시 주석은 26일 방한 중인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 겸 국무위원을 통해서 문 대통령에게 “국빈방문 초청에 감사하고, 여건이 허락될 때 방한하고자 한다”는 내용의 구두 메시지를 전달했다.

또 “올해 문 대통령과 여러 차례 통화하고 서신을 주고받는 등 깊이 소통해 중요한 합의를 이뤘다”며 “특히 코로나19 방역협력과 양국 교류 협력에서 세계를 선도했다”고도 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코로나19 상황이 안정되는 대로 한국에서 만나 뵙길 기대한다”고 화답했다고 전했다.

한중 양국은 시 주석의 연내 방한을 추진해 왔지만 최근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해 쉽지 않은 상황이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신화연합

앞서 왕 부장은 청와대 방문 전 외교부 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시 주석의 한국 방문과 관련해 마스크를 가리키며 “여건이 성숙하자마자 방문이 성사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왕 부장에게 한국이 의장국을 맡은 제9차 한중일 정상회의 개최에 협력해달라고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 위기와 유동적인 지역·국제 정세에서 3국의 협력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며 “우리 정부는 한중일 정상회의의 조속한 개최에 함께 노력하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난 9월 유엔총회에서 제안한 동북아 방역·보건 협력체의 조속한 출범에도 중국의 협력을 요청했다.

왕 부장은 문 대통령의 동북아 방역·보건 협력체 구상과 한중일 정상회의의 개최를 지지한다고 말했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