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일본도 확진자 급증…오늘 오후 기준 2502명

코로나19로 한산한 도쿄의 거리 풍경. 로이터연합

한국이 코로나19 3차 재유행 국면에 접어든 가운데 일본도 하루 2500명 이상의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하면서 재확산 조짐을 보이고 있다.

NHK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26일 오후 8시30분 일본 전역에서 2502명의 코로나19 감염자가 새로 확인됐다. 일본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14만1000명에 달한다.

일본의 코로나19 확진자는 지난 21일 2591명으로 최고치를 기록한 이후 23일과 24일 1518명, 1228명으로 줄었다가 전날(1946명)부터 다시 늘기 시작했다.

이날 지역별 코로나19 확진자는 도쿄도에서 481명, 오사카부에서 326명, 홋카이도에서 256명 등이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도쿄도를 비롯해 일본 제3의 대도시권인 나고야가 위치한 아이치현 등 지자체 곳곳에서 음식점, 술집 등에 영업시간 단축을 요청하고 나섰다.

오무라 히데아키 아이치현 지사. 오무리 히데아키 지사 홈페이지 캡처

오무라 히데아키 아이치현 지사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나고야시 번화가에서 술을 제공하는 음식점과 술집, 클럽 등을 상대로 영업시간을 오전 5시부터 오후 9시까지로 단축해달라고 요청했다. 영업시간 단축 요청 기간은 이달 29일부터 다음 달 18일까지 20일간이다.

앞서 도쿄도 역시 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해서 술을 제공하는 음식점과 노래방의 영업시간을 이달 28일부터 3주 동안 오후 10시로 단축해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