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윤건영 “국민의힘, 대통령 끌어들이는 비열한 정치 그만두라”

윤건영 “야당도 제발 국민을 봐달라”


문재인정부에서 청와대 국정상황기획실장을 지낸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민의힘을 향해 “대통령을 끌어들이는 비열한 정치를 그만두라”고 말했다. 국민의힘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배제 결정에 대해 문 대통령이 “침묵으로 일관한다”고 비판한 것을 겨냥한 것이다.

윤 의원은 26일 페이스북을 통해 “김종인, 주호영, 유승민, 정진석, 안철수, 곽상도 등 셀 수 없는 많은 야당 인사들이 대통령보고 ‘왜 침묵하냐’고 몰아붙이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의 복심으로 불리는 윤 의원은 “야당이 대통령을 정쟁 한복판에 세워놓고 떼로 몰려들어 진흙탕 싸움을 해보겠다는 것”이라면서 “난장판을 통해 얻을 이득만 계산한다”고 지적했다.

또 “대통령이 정말 숨어있나. APEC·G20 정상회의에서 코로나19 대응을 논의하고 한국판 뉴딜 정책에 대한 현장 목소리를 듣는 대통령 행보는 눈에 안 보이나”라고 옹호했다.

이어 “지난 1년 간 온 국민이 함께 싸워 온 코로나19 확산세가 다시 무섭다. 전염병과의 오랜 싸움으로 힘들어하던 자영업자들의 한숨과 눈물이 다시 흐르고 있다”며 “그런데도 지금 대통령이 할 일이 오직 서초동 검찰청에만 있겠냐”고 반문했다.

끝으로 “야당도 제발 국민을 봐달라”면서 “하루하루 치열하게 일하는 대통령을 여의도 정치 한복판에 세워놓고 막장 드라마를 찍겠다는 생각을 버려야 한다”고 했다.

박재현 기자 j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