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EMA “일부 백신 조건부 판매 신청 받을 듯”…백신 상용화?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긴급사용 승인을 요청할 화이자ㆍ바이오앤테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백신과 화이자의 로고를 촬영한 사진. AFP연합

유럽의약품청(EMA)이 일부 업체로부터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조건부 판매 승인 신청을 며칠 안에 받을 것으로 보인다고 26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다만 EMA는 조건부 판매 승인 신청을 할 것으로 예상되는 업체명을 밝히지는 않았다.

유럽연합(EU)의 조건부 판매 승인은 코로나19와 같이 공중보건을 위협하는 비상 상황에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한 절차로 모든 약의 효능과 부작용에 대한 필요한 정보가 확보되기 전에 27개 회원국에서 1년간 의약품이 판매될 수 있다.

최근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 결과를 발표한 제약사 중에서는 미국 화이자-독일 바이오엔테크가 승인 신청 절차에서 가장 앞서있다는 평가다. 두 업체의 발표에 따르면 이들 코로나19 백신의 면역 효과는 3상 임상시험에서 95%에 달했다.

또 이들은 지난 20일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백신 긴급사용 승인을 신청하기도 했다.

영국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와 옥스퍼드대학은 23일(현지시간) 공동개발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임상시험 중간분석 결과 평균 70%의 면역 효과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AFP연합

다른 백신으로는 미국 제약사 모더나의 백신이 있다. 모더나는 지난 16일 3상 임상시험 결과 자사 백신의 예방 효과가 94.5%라고 발표했다.

영국 옥스퍼드대와 다국적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 백신도 23일 3상 임상시험 초기 데이터 분석 결과 평균 면역 효과가 70% 수준이었다.

EMA는 이들 제약사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후보에 대한 동반심사도 진행 중이다. 동반심사는 공중보건 비상 상황에서 유망한 임상시험용 의약품이나 백신에 대한 평가를 빠르게 진행하기 위한 절차로 모든 근거 자료가 필요한 평시와 달리 개발이 진행 중인 상황에서 구할 수 있는 자료를 검토하면 된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