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난리에… 트럼프 “모여 기도” 추수감사절 메시지

가족모임 자제하자는 바이든과 ‘대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추수감사절을 맞아 내놓은 메시지가 코로나19 상황에서 부적절하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26일(현지시간) CNN 방송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저녁 내놓은 추수감사절 포고문에서 “나는 모든 미국인이 집이나 예배 장소에 모여 우리의 많은 축복에 대해 신께 감사의 기도를 드릴 것을 장려한다”고 말했다.

이는 코로나19 급증 상황에서 국민이 모일 것을 권장하는 명절 메시지는 공중보건 전문가들의 경고와 배치되는 것이라고 CNN은 지적했다.

전문가들은 “추수감사절이 모든 슈퍼 전파의 모태가 될 수 있다”면서 “실내에 여러 세대가 모이는 가족 모임은 취약계층을 위험에 빠뜨릴 수 있다”고 경고해 왔다. 당국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가족모임 규모를 줄이라는 지침을 제시했다.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코로나 바이러스의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한 수단으로 추수감사절 여행을 금지할 것을 권고하기도 했다.

대통령의 명절 포고문은 일반적으로 백악관이 내놓는 형식적인 성명이지만, 때때로 행정부의 정치적 분위기나 시사 문제를 반영한다고 CNN은 지적했다. 올해 포고문에는 코로나19 대유행 문제를 다룬 부분도 포함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에이미 코니 배럿 대법관 지명행사를 포함해 백악관에서 대규모 행사를 자주 열었으며, 공중보건 당국자들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올해 백악관의 공휴일 행사 중 많은 것들은 여전히 소규모로 열릴 예정이라고 CNN은 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백악관의 연말 휴일 파티 초대장이 의회와 공화당 기부자들에게 전해지고 있는데, 여기에서도 코로나19 예방책은 언급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의 메시지는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과도 확연히 대조를 이룬다. 바이든 당선인은 이날 아내 질 여사와 함께 작성한 CNN 기고문을 통해 추수감사절을 맞이했지만 코로나19로 예전과 같은 가족 모임은 하지 못할 것이라고 국민을 위로하고 함께 시련을 헤쳐 나가자고 당부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전날 연설에서도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추수감사절 가족모임을 소규모로 해야 할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마스크 착용 및 사회적 거리두기의 중요성을 지적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