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층 아파트서 ‘쿵’…선루프 뚫고 살아난 30대 남성

기사와 무관한 아파트 모습. 게티이미지뱅크

아파트 18층에서 떨어진 30대 남성이 지상 주차장에 있던 승용차에 떨어져 목숨을 건졌다.

27일 전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자정쯤 정읍시의 한 아파트 18층에서 A씨(32)가 주차장에 세워져 있던 싼타페 승용차 위로 추락해 선루프(승용차 지붕에 설치한 보조 창틀)를 뚫고 차 내부로 떨어졌다.

‘쿵’ 소리를 들은 주민 신고로 출동한 구조대는 승용차 문을 열고 A씨를 구조한 뒤 원광대병원으로 이송했다. 현재 A씨는 의사소통이 가능한 상태이며 척추 등을 크게 다쳐 치료 중이다.

A씨는 “혼자 술을 마시고 베란다 창문에서 뛰어내렸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