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개성공단에 무슨 일이… “곳곳서 인력·차량·물체 이동”

적막한 개성공단. 연합뉴스

최근 북한 개성공단 곳곳에서 인력과 차량의 활발한 움직임이 포착됐다.

미국 맥사 테크놀로지가 지난달 25일 촬영한 위성사진에 따르면 개성공단 내 전기·전자 회사와 섬유제품 생산구역 인근 공터 등 최소 12곳에서 인원이나 물체가 포착됐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27일 보도했다.

일부 공터에는 물체가 줄지어 바닥에 놓여 있거나 5∼7명의 인원이 물체를 둘러싸고 있는 모습도 확인됐다. 또 개성 방향인 서쪽 출입구 안팎에 인파가 보이는가 하면 출입구 안쪽에는 파란색 차량이 등장했다. 남한 쪽인 동쪽 출입구에는 모래더미가 쌓여 있었으며, 지난달 8일에는 점 형태의 물체 수백개가 정돈돼 바닥에 놓여있기도 했다.

위성사진 서비스 플래닛랩스에 따르면 11월 들어서도 개성공단 내 물체가 사라지거나 형태가 바뀌었다. 해당 물체가 남측 자산인지, 어떤 물건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닉 한센 미 스탠퍼드대 안보협력센터 객원연구원은 VOA에 “개성공단에서 발견된 물체는 바닥에서 건조되고 있는 형태”라며 “어떤 물체인지는 알 수 없지만, 곡물일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개성공단은 2016년 2월 가동이 중단됐다. 박근혜 정부가 4차 핵실험을 이유로 가동 전면 중단을 선언하자 북한은 공단을 폐쇄하고 남측 자산을 동결했다. 2018년 이후 남북 해빙무드가 조성됐으나 지난 6월 북한이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하고 인근 개성공단지원센터까지 훼손하면서 개성공단 재개 분위기는 사그라들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