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디즈니 코로나 직격탄… “테마파크 직원 3만2천명 해고”

코로나19 사태로 운영이 중단된 미국 캘리포니아주 디즈니랜드. 로이터연합뉴스

세계 최대 엔터테인먼트 기업 월트디즈니가 코로나19 사태로 직격탄을 맞은 테마파크 사업부 직원 3만2000명을 내년 상반기까지 해고하기로 했다.

26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디즈니는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한 보고서에서 이러한 감원 계획을 공개했다. 앞서 디즈니는 지난 9월 2만8000명을 감원하겠다고 발표했지만, 정리해고 규모를 기존 계획보다 4000명 더 늘렸다.

디즈니는 보고서에서 “코로나 사태에 따른 실적 악화로 직원 연금과 퇴직자 의료급여에 대한 회사 차원의 지원금을 축소할 수 있고, 주주 배당금도 없앨 수 있다”고 밝혔다.

미국을 비롯해 아시아와 유럽에 12개 테마파크를 운영 중인 디즈니는 지난 3월 코로나19 1차 대유행 이후 테마파크 대부분을 폐쇄했으나 엄격한 방역수칙을 적용해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 중국 상하이와 홍콩, 일본 도쿄 등지의 디즈니랜드 문을 다시 열었다.

하지만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의 디즈니랜드는 코로나 3차 확산에 현재까지도 문을 열지 못하고 있고, 프랑스 파리 디즈니랜드는 현지의 코로나 재봉쇄 조치에 따라 지난달 말 다시 문을 닫았다.

디즈니는 올해 사업연도에 40여년 만에 첫 연간 적자를 기록했다. 9월 말에 회계연도를 마감하는 디즈니는 4분기 기준 7억1000만 달러(7863억원) 순손실을 냈고, 연간 실적도 28억3000만 달러(3조1342억원) 적자를 기록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