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코로나19·주문량 폭주에…아마존, 상여금 5500억원 또 푼다

땡스기빙~크리스마스 시즌 맞아 업무량↑
“직원 달래기용 보너스”



세계 최대의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이 미국 연휴 시즌 격무에 시달리는 근로자들을 격려하기 위해 5500억원 규모의 상여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아마존은 26일(현지시간) 12월 고용 계약 기준으로 상근직과 시간제 근로자 전원에게 모두 5억달러(5537억원)의 상여금을 제공하기로 했다고 로이터 통신 등이 보도했다.

이번 조치로 아마존 상근직은 300달러(33만2000원)를, 시간제 근로자는 150달러(16만6000원)를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아마존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근무 환경이 악화한 상황에서 추수감사절부터 크리스마스까지 연휴 시즌 업무량이 폭주하자 직원들을 달래기 위해 상여금 지급 결정을 내린 것으로 풀이된다.

아마존은 앞서 지난 6월에도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온라인 쇼핑 수요가 급증한 가운데 코로나 방역까지 더해지면서 일선 근로자들 불만이 커지자 5억 달러 규모의 보너스를 지급한 바 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