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수능 앞두고 전국 입시학원 불시 점검…“대면수업 자제”

사진=연합뉴스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을 앞두고 코로나19 확산 우려가 커지자 교육부가 전국 입시 학원 집중 점검을 강화하기로 했다.

교육부는 27일 “수능까지 전국 입시학원에 대한 특별 점검을 강화할 것”이라며 “원격 수업으로 전환하지 않은 입시 학원·교습소에 대해서는 집중 방역 점검, 학원법 위반 여부 점검을 병행 실시한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학생들이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오후 5시 이후 야간에 불시 점검에 나설 예정이다.

아울러 교육부는 지난 19일부터 다음 달 3일까지 수능 특별 방역 기간인 만큼 학생들에게 학원·교습소의 등원을 자제하고, 학원·교습소에도 대면 교습을 자제해달라고 강력하게 권고했다.

또한 방역 수칙 위반 학원이나 이용자에 대해서 과태료를 부과할 수 있고, 학원 측 과실로 감염이 확산할 경우 구상권, 고발 등 법적 책임을 물을 수 있다고 재차 안내했다.

교육부는 지난 19일부터 고3 등 수험생이 다니는 학원 내에서 코로나19 전파가 일어날 경우 학원 명칭을 교육부 홈페이지에 공개하고 있다.

현재 학원 강사 확진 후 학생 4명이 추가 감염된 경기 화성 학원과 학원 수강생 1명 확진 후 등원 학생 3명이 추가로 코로나19에 확진된 서울 강남 연기학원 등 2곳의 명단이 공개됐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