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고삐 풀린 미친 말’·‘광인’…주호영, 秋 원색 비난

야권, 추미애 국정조사 요구서 제출키로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7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단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두고 ‘고삐 풀린 미친 말’ ‘광인(狂人)’ 등 격한 표현을 써가며 비난했다.

주 원내대표는 27일 원내대표단 회의에서 “고삐 풀린 미친 말 한마디가 밭에 들어가서 돌아다니면 한 해 농사를 완전히 망친다. 추미애 ‘무법부 장관’의 난폭과 활극이 대한민국 법치주의와 법무검찰 제도를 온통 망가뜨려 놓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요구와 직무정지의 사유는 부당함을 일일이 언급했지만 절차조차도 불법과 무리수로 가득 차 있다”며 “추 장관이 광인 전략을 구사하는 줄 알았는데 광인 전략인지 광인인지 헷갈리는 지경이 됐다”고도 했다.

주 원내대표는 추 장관이 감찰위원회 자문을 거치지 않고 윤 총장에 대한 징계청구 명령을 했고, 당초 이날 열리기로 했던 감찰위를 코로나19 감염 위험을 이유로 징계위 이후로 연기하려 한다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제는 감찰위원을 직무정지할 수 있는지 검토해보시라. 이렇게 딴지 거는 감찰위원 직무정지하고 징계 절차로 나가기를 검토해보라”며 “국민의힘 의원 103명과 국민의당 의원 3명, 무소속 4명 합쳐서 110명이 공동 발의한 추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직무정지 명령 등으로 인한 법치 문란 국정조사 요구서를 오늘 오전 중으로 제출한다”고 했다.

앞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국정조사가 필요하다는 언급을 했다가 신중론으로 돌아섰다. 이에 대해 주 원내대표는 “이번 사건은 추 장관의 윤 총장에 대한 일방적인 불법 감찰·수사 지휘·인사 등으로 야기된 대한민국의 법치 파괴 행위여서 당연히 국조가 필요한 사안”이라며 “이낙연 대표가 국정조사를 요구하는 취지의 발언 있었다. 적극 환영하고, 민주당이 신속히 응해서 이른 시일 안에 국정조사가 진행되길 바란다”고 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