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사망 해킹글 논란’ 윤지오 “캐나다서 신고 조치, 죄송하다”

'장자연 증언자' 배우 윤지오씨. 뉴시스

인스타그램에 사망을 암시하는 글이 올라왔으나 해킹으로 밝혀져 다시 이목이 집중됐던 배우 윤지오가 입을 열었다.

윤지오는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현지 캐나다에서 신고 조치를 하는 중이어서 마무리가 되면 상황을 정확히 정리해서 말씀드리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가족은 물론 소중한 지인과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끝까지 공익제보자와 편견에 맞서는 분들과 응원해주시는 모든 분들께 감사를 표한다”고 전했다.

윤씨는 정보통신망법 제70조를 덧붙이기도 했다. 이 법은 ‘사람을 비방할 목적으로 정보통신망을 통하여 공공연하게 거짓의 사실을 드러내 다른 사람의 명예를 훼손한 자는 7년 이하의 징역, 10년 이하의 자격정지 또는 5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앞서 지난 24일 윤지오의 인스타그램에는 “지오의 가족입니다. 우리 지오가 부디 편하게 쉴 수 있게 부탁드립니다. 많이 여리고 예쁜 아이입니다. 마지막으로 준비한 공론화와 사적용도 사용 없는 계좌 전액 공개, 고인을 위한 영상은 추후 정리가 되면 부탁한 대로 게시하고 이곳은 추억을 보관하는 곳으로 두겠습니다”라는 글이 올라와 사망설이 제기됐다.

그러나 윤씨의 지인과 어머니가 윤씨의 인스타그램 계정이 해킹되었다고 밝혀 윤씨의 사망설은 해프닝으로 일단락됐다.

윤지오는 고(故) 장자연 사건의 유일한 목격자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억대 후원금 사기 의혹으로 피소되며 지명 수배 중인 상태다. 윤씨는 지난해 4월 캐나다로 출국한 이후 귀국하지 않고 있다.

이홍근 객원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