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상민 “秋-尹 쓰레기 악취나는 싸움…동반 퇴진시켜야”

“대통령의 빠른 조치를 강력히 요청한다”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국회사진기자단

5선 중진의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을 동반 퇴진시켜야 한다고 대통령에게 요구했다.

이 의원은 27일 페이스북에서 “추 장관과 윤 총장의 쓰레기 악취 나는 싸움, 너무 지긋지긋하다. 이미 국정 운영에 큰 부담을 주고 있으며 코로나19로 엄청난 고통을 겪는 국민께 2중 3중의 고통을 가중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법무부 장관과 검찰총장으로서의 리더십도 붕괴되어 더 이상 그 직책 수행이 불가하다. 이유나 경위 등을 따질 단계는 이미 지났다”며 “둘 다 동반 퇴진시켜야 한다. 거듭 대통령의 빠른 조치를 강력히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지난 24일에도 “법 제도나 문화 운동에 관한, 또는 사법개혁이나 검찰개혁에 관한 문제도 아니고 그냥 힘겨루기, 또 국민이 보기에는 너무나 지나친 소음”이라고 추 장관과 윤 총장이 연일 논란의 중심에 서는 것이 부적절하다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국회 법제사법위원장과 사법개혁특별위원장 등을 지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