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주호영 “추미애, 광인전략인지 광인인지 헷갈려”

국회의원 110명, 국정조사 요구서 제출
국민의힘 법사위원들 “여권 인사 수사 첩보 뺏기 위해 압수수색했나”

추미애 법무부 장관(왼쪽)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모습.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7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광인전략을 구사한다고 봤는데 이쯤 되면 광인전략인지 광인인지 헷갈리는 지경이 됐다”고 말했다. 추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 정지 조치를 ‘법치 문란사건’으로 규정하고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하겠다고도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원내대표단회의에서 “고삐 풀린 미친 말 한 마리가 밭에 들어가 돌아다니면서 한해 농사를 완전히 망치는 일을 봤다”며 “추미애 무법부 장관의 난폭한 활극이 대한민국 법치주의와 법무 검찰 제도를 온통 망가뜨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주 원내대표는 “이번 사건은 대한민국 법치파괴 행위여서 당연히 국조가 필요한 사안”이라며 “이낙연 민주당 대표가 국조를 요구하는 취지의 발언을 했기 때문에 적극 환영하고 신속히 협의해 이른 시간 안에 진행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의원 103명과 국민의당 의원 3명 무소속 4명 등 의원 110명이 공동발의 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직무정지 명령 등으로 인한 법치 문란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하겠다고도 했다.

국민의힘은 추 장관을 향한 비판을 이어가고 있다. 이날 국민의힘 초선의원들은 공동 성명을 내고 “검찰이 월성 1호기 원전 의혹과 울산시장 선거 개입 등을 수사하려 하자 검찰총장을 직무정지켰다”며 “추 장관과 윤 총장의 국정조사를 진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이날 오전 청와대에 ‘대통령께 드리는 질의서’를 전달했다. 이언주 전 국민의힘 의원도 청와대 앞에서 윤 총장 직무 정지에 대한 문 대통령의 입장을 요구하는 1인 시위에 돌입하기로 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원내대표단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또 국민의힘 법제사법위원회 의원들은 추 장관의 요구로 진행된 대검찰청 수사정보담당관실 압수수색 물품에 대한 여야 검증을 요구하기도 했다. 여권 유력 인사에 대한 수사 첩보가 포함됐다는 이유에서다. 의원들은 “여권 인사에 대한 수사 첩보를 뺏고 이를 감추기 위해 압수수색을 한 것이라면 수사 방해이자 직권남용죄”라고 주장했다.

한편 여당에서도 추 장관을 퇴진시켜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5선인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페이스북에 “추 장관과 윤 총장의 쓰레기 악취 나는 싸움이 너무 지긋지긋하다”며 “국정 운영에 큰 부담을 주고 있고 코로나19로 고통을 겪는 국민께 2중 3중의 고통을 가중하고 있기에 둘 다 동반 퇴진시켜야 한다”고 문재인 대통령에게 요청했다.

김동우 기자 lov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