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제주도, 천연기념물 제주마 50마리 공개 매각

오는 3일 서귀포시 축협 가축시장 공개경매 방식

방목지에서 자유롭게 풀을 뜯어 먹고 있는 제주마. 제주도 제공

제주도가 제주마를 공개 매각한다.

도 축산진흥원은 내달 3일 서귀포시 축협 가축시장에서 천연기념물 제347호 제주마에서 생산된 말 50마리를 공개경매 방식으로 매각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매각은 문화재청의 천연기념물 제주마 관리지침에 따라 문화재보호구역 내 적정 사육두수 초과분에 대해 이뤄지는 조치다. 제주도 종축개량공급위원회 심의를 거쳐 천연기념물 보존 집단의 혈연관계, 모색, 체형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최종 50마리를 추렸다.

매각 규모는 성마 12마리(수 7, 암 5), 2019년생 육성마 1마리(수), 2020년생 자마 37마리(암 20, 수 30)다.

제주마 기초가격은 성마 암말 90만원 수말 80만원이며, 육성마와 자마는 암말 70만원, 수말 60만원이다.

상한가는 육성마와 성마는 암말 609만원, 수말 321만원이며, 자마는 암·수 구분 없이 324만원을 적용한다.

제주=문정임 기자 moon112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