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불법우회전 택시에 ‘붕’ 튕겨 날아간 사람

유튜브 한문철 TV에 올라온 블랙박스 영상
사고 상황 그대로 담겨 충격

이하 한문철 tv 캡처

좌회전 차선에서 불법 우회전하던 택시에 치여 오토바이 운전자가 날아가는 영상이 공개돼 충격을 주고 있다.

26일 유튜브 채널 ‘한문철 TV’엔 ‘제가 하늘로 날았다 바닥에 떨어지면서 바로 정신을 잃었다’는 제목의 블랙박스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서 택시는 좌회전 차로인 2차로에서 좌회전하지 않고 우회전을 시도했다. 이어 3차로와 4차로를 연달아 가로질렀다.

사고는 택시가 건널목에 진입하기 직전에 발생했다. 4차로에서 직진하던 오토바이가 불법으로 우회전하던 택시를 보지 못하고 그대로 부딪힌 것이다. 사고 충격에 오토바이 운전자는 공중으로 솟구쳤고, 공중에서 두 바퀴를 돈 뒤 그대로 바닥에 떨어졌다. 횡단보도 시작 지점에서 택시와 충돌한 오토바이 운전자는 길 건너 화단까지 날아갔다.



이하 한문철 tv 캡처

한 변호사는 이 영상을 보여주면서 “(택시가)우회전을 할 때 뒤를 봐야 하는데 보지 않았다”며 “택시가 두 개 차로를 가로질러 가는데 (오토바이 운전자가) 이걸 어떻게 피하냐”고 지적했다.

이어 “오토바이 운전자가 헬멧을 안 쓴 상태였다”며 “만약 머리부터 떨어졌다면 사망사고로 이어질 수도 있는 아찔한 상황이었다”고 말했다.

한문철 변호사는 “헬멧 여부와 관계없이 사고 자체는 과실 비율이 100대 0이 맞다”면서도 “다만 안전장비 미착용으로 머리 부상에 대해선 과실이 90대 10이 나올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홍근 객원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