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공유킥보드 업계, ‘연령완화’ 우려에 “만16세 이상 서비스”

‘만16세→만13세 완화’ 개정법 12월10일 시행 앞두고 논란
공유킥보드 주요 업체 “개정법 시해오디도 만16세 하겠다”


스타트업 단체 코리아스타트업포럼은 주요 공유 킥보드 업체들이 앞으로도 만 16세 이상에만 킥보드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고 27일 밝혔다.

전동 킥보드 이용 가능 연령을 기존 만 16세 이상에서 만 13세 이상 하향한 개정 도로교통법 시행이 다음 달 10일로 다가온 가운데 안전 우려가 크다. 이에 스마트업포럼 산하 퍼스널모빌리티산업협의회(이하 SPMA) 회원사 13곳은 개정법 시행 이후에도 이용 가능 연령을 만 16세 이상으로 제한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가나다순으로 다트, 디어, 라임, 빔, 스윙, 씽씽, 알파카, 윈드, 일레클, 지쿠터, 킥고잉, 플라워로드, 하이킥 등 13곳으로 시장 점유율이 높은 주요 킥보드 업체가 대부분 포함돼있다.

이들은 도로교통법이 전동 킥보드의 최대 속도로 규정한 시속 25㎞에 관해서도 자율적 하향 조정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동 킥보드의 시속 25㎞는 자전거의 보통 속도보다도 훨씬 빠른 데다 관련 사고가 잇따르고 있어 안전 문제가 계속 지적돼 왔다.

SPMA는 서울시·국토교통부와 전동 킥보드 안전 문제에 관해 지속해서 협의하고 있으며, 이번 결정도 그 과정에서 논의한 내용을 바탕으로 했다고 설명했다.

SPMA 관계자는 "전동 킥보드를 향한 우려를 적극적으로 수용해 자발적으로 결정했다"며 "안전한 이동이 전제돼야 전동 킥보드 산업도 발전할 수 있으므로 앞으로도 지자체, 관련 부처, 국회 등과 소통하고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