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정부 “국제 곡물 불안 감지…국내 영향은 아직 제한적”

김용범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정부가 국제 곡물 시장의 불안한 움직임을 점검하기로 했다. 다만 아직 국내에 주는 영향은 제한적이라고 평가했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27일 혁신성장 전략·한국판뉴딜 점검 및 물가관계차관회의를 열고 “유엔 식량농업기구에 따르면 최근 세계 식량 가격 지수가 지속적으로 상승하는 등 국제 곡물 수급 불안 움직임이 감지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김 차관은 “쌀은 국내 생산으로 자급이 가능하고 밀·대두·옥수수 등은 내년 상반기까지 필요한 물량을 확보하고 있어 곡물 가격 상승세가 국내에 미치는 영향은 아직 제한적이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남미 등 주요 생산지의 기상 여건이 좋지 못하고, 중국을 중심으로 곡물 수요가 확대되고 있어 지속적인 모니터링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세종=전슬기 기자 sgj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