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억대 해외 원정도박’ 양현석, 벌금 1500만원 선고


해외 원정도박을 벌인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양현석(50)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가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서울서부지법 형사9단독 박수현 판사는 27일 도박 혐의로 기소된 양 전 대표에게 벌금 1500만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장기간에 걸쳐 카지노 업장에서 도박했으며 범행 횟수가 적지 않고 도박 금액이 4억원을 넘는다”며 “일반 대중이나 청소년들에게도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양 전 대표와 함께 기소된 YGX 공동대표 김모(37)씨와 이모(41)씨에게는 벌금 1500만원, 금모(48)씨에게는 벌금 1000만원이 선고됐다. 양 전 대표는 선고 후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았다.

앞서 양 전 대표 등은 2015~2019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 있는 카지노에서 20여 차례에 걸쳐 바카라·블랙잭 등 도박을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검찰은 지난달 28일 양 전 대표에게 벌금 1000만원을 선고해 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었다.

정현수 기자 jukebox@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