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에어로빅학원발 감염 나흘간 131명…‘3밀’ 환경서 격한 운동

사진=뉴시스

서울 강서구 에어로빅 학원 관련 코로나19 확진자가 100명을 넘어섰다. 이 학원은 비교적 방역수칙을 잘 준수했지만 3밀(밀폐·밀집·밀접) 환경과 비말이 발생하기 쉬운 에어로빅의 특성 때문에 감염이 빠르게 확산된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서울시에 따르면 강서구 에어로빅 학원 이용자 1명이 23일 최초 양성 판정을 받은 후 25일까지 66명, 26일 64명이 추가 감염됐다. 나흘간 누적 확진자는 131명에 달한다.

26일 확진자는 시설 이용자 23명, 가족 28명, 지인 5명, 추가 감염자의 지인과 동료 등 8명이다.

방역당국은 해당 시설 관계자, 가족과 지인 등 접촉자를 포함해 총 786명에 대해 검사를 실시했다. 최초 확진자를 제외하고 양성은 130명, 음성은 416명이다. 나머지는 검사가 진행 중이다.

진단검사 건수 대비 양성 비율이 최소 16.5%를 기록할 정도로 전파력이 거세다.

역학조사 결과 해당 시설은 체온측정, 마스크 착용, 손 위생과 방문자 연락망 확보 등 방역수칙을 잘 준수했지만 지하에 위치해 환기가 어려운 것으로 파악됐다. 여기에 더해 에어로빅 학원이라는 특성이 결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박유미 서울시 방역통제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여러 사람이 에어로빅 등 격렬한 운동을 해 활동도가 높고 이용자 간 1m 거리두기가 불가능했다”며 “3밀(밀폐·밀집·밀접) 환경을 통해 다수에게 전파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박 통제관은 “시설은 200.89㎡로 10~20명이 이용한 것으로 보인다. 면적 당 인원 제한 기준은 어느 정도 준수된 거로 파악하고 있다”며 “지속적으로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어 시설을 폐쇄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중랑구의 한 실내체육시설에서도 전날 11명, 누적 1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집단감염 사례로 새롭게 분류됐다. 이 시설 역시 강서구 에어로빅 학원과 마찬가지로 지하에 있는 데다 거리두기가 지켜지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박 통제관은 “격한 운동으로 비말이 다량 발생하는 환경으로 확인돼 감염경로를 추가로 조사 중”이라고 전했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