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北 바이든 당선에 극도 신중…‘자극말라’ 지시”

국정원 국회 정보위 현안보고
“北노동신문 등 미국 대선 결과 보도 없어…이례적”
“해외 공관에 발언 신중하라 지시 내려가고 있다고“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지난 15일 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정치국 확대회의를 주재하는 모습. 조선중앙TV 화면

국가정보원은 27일 북한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에 신중한 태도를 보인다고 밝혔다.

국회 정보위 여당 간사인 더불어민주당 김병기 의원은 이날 국정원이 “보통 10일 이내에 (미국 대선) 결과를 보도했는데 이번에는 노동신문 및 관영매체 등 모두 관련 보도가 없는 상황”이라고 보고했다고 전했다.

김 의원은 “북한이 해외 공관에도 미국을 자극하는 대응을 하지 말라며 문제가 발생하면 해당 대사에게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단속한다고 한다. 극도로 발언에 신중하라는 지시가 내려가고 있다고 한다”고 전했다.

국정원은 북한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시기의 친분관계가 무용지물이 되고 제로상태에서 다시 시작하는 데 대한 불안감을 노출하고 있다고도 했다.
지난해 7월 판문점 남측지역에서 만난 김정은 국무위원장(왼쪽)과 문재인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노동신문.

국정원은 “버락 오바마 대통령 시대의 전략적 인내로 회귀하는 것 아니냐는 이야기를 한다”며 “반면 트럼프 때와 달리 시스템적 접근이 예상돼서 바이든 대통령이 김정은 면담을 언급한 것에 대해 정상회담 성사를 기대하기도 한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김 의원은 '시스템적 접근'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식의 일방적인 '톱다운' 방식이 아니고 관료들에 의한 검토와 정책연구를 통해 '바텀업' 방식으로 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북한은 남북 대화보다는 북미 대화에 끊임없는 기대를 하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